홈 > Support > 공지사항
제목 : 아내의 꽃 남편의 고궁 <이용환 심죽자 부부초대展>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7-05-12
조회 : 1623

 
                                                                           그 골목 25 x 45 cm 수채화, 심죽자





                  열일곱에 붓을 잡기 시작해 이날 이때까지 붙잡고 있는 꿈, 그 꿈이 있기에 
                  나이도 잊는다. 하지만 이제는 마냥 게으름을 피울 수는 없다. 48년간의 동료, 
                  남편의 유작과 함께 하는 부부전시회에서 그것이 마지막으로 개화되는 
                  그 감동을 맛보고 싶다.  
                                                                            심죽자








                                                                                                               파리 몽소공원 34 x 26cm 유화, 이용환




                  애초에 세상을 놀라게 할 그림을 그려내겠다는 것은 아니었다.
                  그저 새가 노래하듯 그리고 싶었다. 자연 속에는 선악, 미추, 숭고와 평범이 존재하고
                  화가는 각자의 눈으로 그것을 발견해낸다는 생각으로 오늘까지 되풀이해왔다.
                  나는 소통이 어려운 언어의 창조보다는 '자연'이라는 각본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배우이고 싶다.
                  나는 자연을 사랑한다. 사람이 사랑을 하고 아이를 낳듯, 자연에 대한 나의 진지한 사랑에서
                  '그림'이라는 아이가 탄생한다. 내게 있어 그림은 단순하고도 자연스러운 사랑의 행위이다.
   
                                                                                이용환





이전글
다음글